LG News

Http://www.lgnews.co.kr

Copylight GJ Microsystem Since 2002

  ID  
  PASS  

 

1
 1647   48   1
  View Articles

Name  
   엘지뉴스 (2011-10-10 16:12:27, Hit : 4066, Vote : 621)
Link #1  
   http://news.hankooki.com/ArticleView/ArticleView.php?url=economy/201107/h2011070622015121500.htm&ver=v002
Subject  
   LG도 사내비리 척결 칼 뽑았다. 구본준 LG전자 대표이사(2011. 7. 7. 한국일보)
LG도 사내비리 척결 칼 뽑았다. 이메일 제보 받은 구본준 전자 CEO
"사실 확인 땐 일벌백계"입력시간 : 2011.07.06 22:01:51

삼성에 이어 LG도 사내비리 척결을 위해 칼을 빼 들었다.

6일 LG전자에 따르면 구본무 LG회장의 동생이자 LG전자 CEO를 맡고 있는 구본준(사진) 부회장은 최근 임직원에게 보낸 'CEO메시지'에서 "제보된 비리사례에 대해 하나하나 진위여부를 확인하고, 실제 비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일벌백계의 심정으로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 부회장은 LG전자 국내외 직원들로부터 다양한 의견과 건의를 듣기 위해 지난 5월1일부터 별로 이메일 계정을 개설했는데, 비리 비위 등 정도경영에 관련한 상당한 제보가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구 부회장은 "오래 전부터 정도경영이야말로 글로벌 1등 LG가 되기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행동방식임을 강조해 왔음에도, 아직 위반 행위가 사라지지 않았다는 것은 참으로 통탄할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몇 해 전 세계 최고 에너지 기업으로 승승장구하던 미국의 엔론이 하루아침에 공중 분해된 것도 바로 정도경영에 대한 무지와 방관 때문이었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면서 "정도경영은 어떤 이유로도 양보나 타협을 할 수 없는 절대가치"라며 강조했다.

Prev
   LG TV 전원불량도 소비자 책임. 대기업 횡포?

송상호
Next
   대기업 내부고발… 끝나지 않은 '10년 투쟁'

엘지뉴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