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News

Http://www.lgnews.co.kr

Copylight GJ Microsystem Since 2002

  ID  
  PASS  

 

1
 1647   48   5
  View Articles

Name  
   세계일보 (2009-07-26 12:13:34, Hit : 2511, Vote : 645)
Link #1  
   http://www.segye.com/Articles/News/Politics/Article.asp?aid=20090726000685&ctg1=08&ctg2=00&subctg1=08&subctg2=00&cid=0101010800000
Subject  
   北, “MB 재산기부는 민심회유 술책”
北, “MB 재산기부는 민심회유 술책”    20090726000685




북한이 이명박 대통령의 재산헌납에 대해 ‘민심 회유를 위한 카드’라며 비난했다.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 25일자는 “대통령선거의 공약이 질질 늦추어졌다”며 “어째서 남조선의 집권자가 이미 전에 지켜야 할 약속을 오늘에 와서야 실행하였는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통일신보는 이에대해 “남조선의 각계층에서 현 집권자의 재산기부 놀음이 진정으로 서민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저들에게로 쏠리는 인민들의 증오의 눈초리를 다른 데로 돌리려는 술책이라는 목소리들이 계속 울려나오고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이명박 정권의 실정이 각계의 격분을 자아냈다며 “이에 대한 탈출구로 현 집권자가 한번 노루친 몽둥이 삼년 우려먹는다는 격으로 지난 시기 빈말만 앞세우며 미루어오던 재산기부약속을 실행하였다는 것이 사람들의 평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남조선 각계에서 리명박 정권이 민심을 회유하기 위해 아껴오던 카드를 꺼냈다고 하는 것도 우연한 것이 아니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또 재산기부 사업을 할 재단이 이 대통령의 친인척과 측근으로 구성됐다며 비판했다.

통일신보는 “재단감사라는 자는 1997년당시 한나라당이 대기업으로부터 백수십억원의 자금을 불법모금한 세칭 ‘세풍사건’의 주모자중의 한 인물로서 유죄판결까지 받았던 자”라며 “검은돈 모으기의 명수를 재단 감사 자리에 앉혀놓고 겨울날 눈덩이 굴리듯 재단의 재산을 불구어 나가자는 것이며 (이 대통령이)정권의 자리에서 물러난다 해도 재단의 실권자가 되어 돈을 계속 틀어쥐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주간지는 “리명박이 아무리 기부니, 서민정치니 하며 자기의 흉심을 화려한 비단보자기로 가리워보려고 하지만 민심을 등진 반역정치로는 절대로 살길을 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성대 기자 karisna@segye.com
Prev
   “차량소통 문제 없으면 불법주차 아니다”

국민일보
Next
   "한국 지도층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종"

연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