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News

Http://www.lgnews.co.kr

Copylight GJ Microsystem Since 2002

  ID  
  PASS  

 

1
 1647   48   5
  View Articles

Name  
   싸이언 (2009-09-29 09:47:01, Hit : 2412, Vote : 583)
Link #1  
   http://media.daum.net/society/affair/view.html?cateid=1067&newsid=20090929023245189&p=seoul
Subject  
   대기업연구원 男·女 이중생활
대기업연구원 男·女 이중생활
서울신문 | 입력 2009.09.29 02:32 | 누가 봤을까? 40대 여성, 대구






[서울신문]국내 굴지의 대기업 연구소 선임연구원이 여장을 한 채 회사 피트니스센터 여성 탈의실에서 화장을 지우다 여직원에게 적발돼 권고사직 당했다.

●수개월 동안 성도착증세
28일 A전자 연구소 여직원들에 따르면 이 회사 해외사업부 소속 선임연구원 B씨는 이달 중순쯤 서울 가산동의 A전자 연구소 피트니스센터에 몰래 들어와 화장을 지우다 아침운동을 하러 온 여직원에게 적발돼 회사 측에 넘겨졌다. 회사 자체 조사 결과 30대인 이 연구원은 여장(화장 포함)을 하고 여직원들이 운동하러 오기 전에 회사 피트니스센터 여성 탈의실·휴게실에 들어와 쉬거나 잠을 자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회사 정문을 통할 경우 발각될 것을 우려해 이른 아침 회사 주변 낮은 울타리를 넘어 회사 안으로 진입한 뒤 신분증을 찍고 건물 내부로 들어와 여성 탈의실과 휴게실로 직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형적인 성도착증세를 보이는 B씨의 이 같은 행동은 수개월 동안 계속됐으나 회사 담장 주변에 폐쇄회로(CC)TV가 설치되지 않아 꼬리가 밟히지 않았다. B씨는 화장을 지우고 옷을 갈아입은 뒤 태연하게 근무했다.

●국내 굴지기업 보안 '구멍'
회사 측은 B씨를 26일 권고사직 처리했지만 회사 내부에서는 허술한 보안과 직원 관리에 소홀한 점이 도마에 올랐다.

세계적인 보안수준을 자랑하는 회사 연구소가 뚫렸다는 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 여성 연구원은 "아무런 제지 없이 여성들의 공간에 드나들었다는 데 소름이 끼친다."면서 "회사의 보안 실태가 이렇게 허술할 수 있느냐."고 되물었다. 회사 측은 "기술유출 등과는 관련이 없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을 했고 얼마 동안 이 같은 행동을 했는지는 개인 신상과 관련된 문제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Prev
   `수십억대 통신료 사기' LG데이콤 직원 기소

연합뉴스
Next
   검사가 협박당했다?, 20년 검사 김종로의 군색한 변명

돈돈돈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