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News

Http://www.lgnews.co.kr

Copylight GJ Microsystem Since 2002

  ID  
  PASS  

 

1
 1647   48   5
  View Articles

Name  
   정도 (2002-07-01 22:55:32, Hit : 3816, Vote : 1131)
Subject  
   양천 들어시오
숨죽이며 오늘도 하루 하루 살이에 그 얼마나 수고가 많으시오
지금 회사에서 땜방질 한번 더하고 고객감동(?) 시키는 것이
전부가 아님을 아셔야 됩니다.

죽음의 저승사자가 바로 눈앞에 다가와 있는데
뭘 그렇게 열심히 하시오
지금은 저들의 교묘한 수작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지혜를 찾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곧 알게 될 것입다마는 사실 그때가면 조금 늦었다는 생각이 들 것이오
그러니 지금부터 본 홈페이지를 통하여
여러분의 진정한 권리가 무엇인지 빨리 깨닫기를 바랍니다



Prev
   부당해고 구제신청 받습니다

엘지뉴스
Next
   이래도 됩니까?

정도


no
subject
name
date
hit
*

 양천 들어시오

정도
2002/07/01 3816 1131
 
   [re] 양천 들어시오

억울이
2002/07/02 2713 77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