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News

Http://www.lgnews.co.kr

Copylight GJ Microsystem Since 2002

  ID  
  PASS  

 

1
 1342   68   1
  View Articles

Name  
   엘지뉴스 (2010-09-21 08:56:43, Hit : 30072, Vote : 537)
Link #1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0/09/20/0702000000AKR20100920130100004.HTML
Subject  
   죄짓는 변호사 늘어난다…한해 31명꼴 징계
죄짓는 변호사 늘어난다…한해 31명꼴 징계


보호관찰 위반 린제이 로한에 체포영장남아공 대통령과의 저녁 식사비 8천만원 점 보러온 손님에 마약 먹인 무속인 구속 뉴질랜드 지진 후 속옷이 잘 팔리는 이유 경차만 골라 상습절도 30대 구속 "독일인 수만명 스트리트뷰 거부" 집유 이상 확정자 5년만에 2배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최근 5년간(2005∼2009년) 각종 비위 행위로 징계를 받은 변호사가 157명에 달해 1년에 31명 꼴로 징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법무부와 대한변호사협회가 민주당 이춘석 의원에게 낸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징계 사유는 `브로커를 통한 사건 수임 등 수임비리'가 전체의 35.7%(56건)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은 `불성실 변론 등 성실의무 위반' 28.7%(45건), `공소제기 등에 따른 품위유지 의무 위반' 25.5%(40건), `기타(명의대여, 부당 동업, 부당 광고, 직원고용 미신고 등)' 10.2%(16건) 등의 순이었다.





   범죄 혐의로 기소돼 법원에서 집행유예 이상의 형이 확정된 변호사는 2005년 5명에서 2006년 6명, 2007년 8명, 2008년 11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11명을 기록했다.

   법조윤리 확립을 위한 활동기구인 법조윤리협의회가 비위 혐의로 수사를 의뢰하거나 법무부에 징계 개시를 신청한 변호사의 수도 2007년 7명, 2008년 14명, 2009년 7명 등 총 28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z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9/21 08:31 송고

Prev
   대법 "종중 재산배분 총회 결의로만 가능"

엘지뉴스
Next
    형사소송비용 '유죄 피고인' 부담 판결 급증

엘지뉴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