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News

Http://www.lgnews.co.kr

Copylight GJ Microsystem Since 2002

  ID  
  PASS  

 

1
 1340   67   1
  View Articles

Name  
   엘지뉴스 (2009-07-11 14:22:07, Hit : 5815, Vote : 1153)
File #1  
   조무제_판사.jpg (17.1 KB)   Download : 78
Subject  
   그의 이름은 아직도 ‘딸깍발이 판사’

그의 이름은 아직도 ‘딸깍발이 판사’
서울신문 | 입력 2009.07.11 03:01





[서울신문]'딸깍발이 판사'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조무제(68) 전 대법관의 소탈한 행동이 또 한번 후배 법조인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있다.

●부산 민사조정센터서 어려운 사건 맡아

지난 4월부터 부산 민사조정센터의 센터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조 전 대법관은 일반 법관의 방 크기와 비슷한 6.6㎡ 남짓 되는 사무실에서 보조 직원 없이 혼자 근무한다. 조정업무가 있을 때만 출근해도 되지만 거의 매일 나오고 있다. 자가용조차 없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이 그의 유일한 발이다.


후배 법관들이 불편해할 것을 고려해 출·퇴근 때나 식사하러 갈 때에는 법원 정문 대신 옆문을 사용한다. 점심이라도 대접하려고 하면 손사래를 치며 한사코 거절한다. 조정업무도 주로 분쟁의 골이 깊은 어려운 사건만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은 센터장에게 월 1100만원 한도 안에서 기본급과 수당을 제공하기로 했지만, 지난 2개월간 조 전 대법관이 받아간 총급여는 400만원이 채 안 된다. 기본급이 조금 넘는 금액이다.

●지하철 출퇴근… 전별금도 모두 희사

조 전 대법관의 이런 행보는 그를 아는 사람이라면 예상했던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1993년 공직자 첫 재산공개 당시 6400만원을 신고해 고위법관 103명 중 꼴찌를 차지, '딸깍발이 판사'라는 별명을 얻은 그였다.

그는 일선 법관으로 재직할 때 당시 관행이었던 전별금을 받아 모두 법원 도서관 등에 아낌없이 희사했다. 대법관 시절에도 원룸에서 자취하며 비서관마저 두지 않을 만큼 고집스럽게 재물과 거리를 두고 살아왔다. 부산 고법관계자는 "후배 법관들이 조 전 대법관의 이런 청빈한 모습을 보고 많이 배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 나우뉴스 바로가기 ] [ ☞ 나우뉴스TV 바로가기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rev
   대법 "공용폐지 안된 도로는 시효취득 불가"

엘지뉴스
Next
   석좌교수 김영란 "법조인은 소수자 보호해야"

엘지뉴스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