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News

Http://www.lgnews.co.kr

Copylight GJ Microsystem Since 2002

  ID  
  PASS  

 

1
 29   2   1
  View Articles

Name  
   엘지뉴스 (2003-02-14 09:30:24, Hit : 4211, Vote : 983)
Subject  
   근로기준법 위반사건 수사진행 독촉 (2001형제17810호, 2002불항483호)
수  신   김기정 부장 검사  귀하
           서울 양천구 신정동 313  서울지방검찰청 남부지청
발  신   정국정(항고인)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94-35번지 상옥 205호


  위 제하의 수사를 촉구합니다. 제가 2000. 7. 노동계 최초 직장내 "왕따"(자재구매 비리를 내부고발하여 사실대로 밝혀지자, '99. 2. 23. 구조조정대상자로 선정하여 대기발령하고, 업무도 주지 않고, 폭행하고, 동료50명에게 "왕따메일"을 발송하고, 창가에 서 있지 않는다고 넥타이로 목을 졸라 쓰러뜨리고 급기야 '99. 11. 18. 졸도에 이르게 한 일련의 행위) 로 인한 우울 및 적응장애로 산재승인을 받고, 이어 부당해고 판정까지 받자 LG전자 구자홍 대표는 제가 "왕따메일"을 위조하였다며 누명을 씌워 형사고소를 하고 산재취소소송을 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검찰의 정략적인 수사로 '불구속기소'가 되었다가 천신만고 끝에 2002. 7. 무죄판결을 받고 또한 산재도 재판결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든든한 대기업 고문변호인단의 노력(?)으로 부당해고는 서울행법에서 '원고패소'되어 항소심중에 있습니다.


  어쨌거나, 2001. 1. 4. 서울지방노동위원회 부당해고 판정에 따라 근로감독관은 LG전자 대표에 대하여 근로기준법 위반의 '기소의견'으로 송치를 하였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귀청에서는 '혐의없음' 처분하였습니다. 그리하여 2002. 11. 8. 항고를 하였습니다만 수사가 답보상태로 보이고 있기에 조속한 진행을 촉구하게 되었습니다.


                                                                                                                             2003. 2. 12.
                                                                                                     
                                                                                                                             LG전자 내부고발자   정 국 정 (인)




2003.2.12.13:30 서울지방검찰청 남부지원 종합민원실 접수



서울지방검찰청 남부지청  귀중


Prev
   "왕따메일" 발신자에 대하여 업무방해죄 '혐의없음' 처분한 검사는 입 닫아라 !!!

엘지뉴스
Next
   1. 헌법소원심판 청구서

엘지뉴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